콘텐츠바로가기

심상정 "무상급식 말 바꾸는 홍준표는 나이롱맨"

입력 2017-04-20 00:33:40 | 수정 2017-04-20 00:33: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KBS TV생방송 토론 중 무상급식 찬성에 대해 모호한 입장을 보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에게 '나이롱맨'이라고 비판했다.

홍 후보는 19일 "무상급식을 왜 중단했냐"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질문에 "무상급식을 중단한 게 아니라 돈은 주는데 교육감이 감사를 안받으니 지원을 중단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홍 후보는 "교육감이 무상급식 예산으로 700억을 가져가고 감사를 안받겠다는데 돈이 어떻게 쓰이는지도 모르고 어떻게 돈을 주나"라며 "감사를 이번에 해보니 230군데 부정이 발견되는 등 부정투성이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는 "교육감이 감사를 받으면 무상급식을 찬성하냐"며 "옛날에는 무상급식은 세금 급식이라며 무상 들어가면 다 반대하지 않았냐"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역시 홍 후보에게 "말 바꾸는 걸 보니 '스트롱맨'이 아니라 '나이롱맨'같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와 문 후보, 심 후보가 일제히 홍 후보의 무상급식 문제를 지적하자 홍 후보는 "참 어이 없는 토론을 한다"며 애써 웃으며 불만을 표출했다.

김소현 기자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