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페이스북, 뇌-컴퓨터 연결 기술 개발 중

입력 2017-04-20 08:27:25 | 수정 2017-04-20 08:27: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페이스북이 인간의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CEO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회의에서 "언젠가는 당신의 마음만을 사용해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뇌-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은 '빌딩 8'로 불리는 페이스북의 하드웨어 개발팀의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로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빌딩 8'의 레지나 두간 최고책임자는 "60명의 과학자가 뇌파만을 사용해 분당 100단어를 입력할 수 있는 비침투적 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면서 "훨씬 더 미래지향적인 프로젝트는 인간의 피부를 통해 언어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두간은 "최근 뇌 기술을 둘러싼 많은 과장된 발표들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우리는 이들과 달리 비침투적이며 과학적인 접근 방식을 택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우리의 방식은 머릿속의 생각을 뇌파를 이용해 텍스트 문자 메시지로 바꾸는 작업"이라며 "분당 100자의 단어를 입력하는 것은 사람이 스마트폰으로 문자를 입력하는 것보다 5배 빠르다"고 설명했다.

저커버그는 "궁극적으로 우리는 이 기술을 대량 제조가 가능한 웨어러블 기기로 바꾸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