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유미 "'윰블리' 별명? 상대 배우 잘 만난 덕…난 예능 늦둥이"

입력 2017-04-20 09:22:16 | 수정 2017-04-20 09:23: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정유미가 '윤식당'과 '윰블리'라는 별명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tvN '윤식당'에서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정유미의 '얼루어 코리아' 화보가 20일 공개됐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정유미는 '윤식당'에 출연하게 된 계기로 함께 출연하는 선배 윤여정을 꼽았다.

그는 “일이다 보니 고민은 했지만 윤여정 선생님이 있었기에 결정이 더 쉬웠어요”라며 “선생님이 출연하지 않았다면 아예 생각도 안 했을 거예요. 예능을 안 하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지만, 해야겠다고 생각한 적도 없었거든요”라고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윰블리’라는 별명이 생긴 것에 대해서는 그 동안 맡았던 캐릭터를 그 이유로 꼽았다. “'로맨스가 필요해'나 '연애의 발견' 때문이겠죠? 제가 맡았던 캐릭터를 누가 연기했더라도 여자들이 좋아했을 거예요. 제가 상대 배우를 잘 만난 덕도 있죠. 그 사람이 예쁘면 그 옆에 있는 사람도 예뻐 보이잖아요”라며 “그 외에는 저를 보여드린 게 없어요. ‘예능 늦둥이’인걸요”라고 말했다.

정유미의 화보와 인터뷰가 실린 '얼루어 코리아' 5월호는 전국 서점과 온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으며, 얼루어코리아닷컴(www.allurekorea.com) 및 '얼루어 코리아' SNS 채널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