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유승민과 '주적' 설전…인터뷰서 "김정은, 비이성적·강압적 지도자"

입력 2017-04-20 09:45:24 | 수정 2017-04-20 09:45: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유승민 문재인 주적
유승민 문재인 주적 / KBS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유승민 문재인 주적 / KBS 방송 캡처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주적'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KBS 주최 제19대 대선후보 초청토론'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국민의당 안철수·자유한국당 홍준표·비른정당 유승민·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참석해 토론을 펼쳤다.

이날 유 후보와 문 후보는 '주적'으로 일컬어지는 안보관 논쟁을 벌이며 국민의 관심을 모았다.

문 후보는 유 후보가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냐"고 묻자 "국방부에서 할 일이지 대통령이 할 말은 아니라고 본다"고 답했다.

유 후보가 "대한민국 정부의 공식 문서에 북한군이 주적이라고 나오는데 국군 통수권자가 북한군을 주적이라 못한다? 이게 말이 되느냐"고 재차 묻자 문 후보는 "유 후보도 대통령이 되면 남북 문제를 풀어가야 할 입장이다.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할 말은 아니다"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앞서 이날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Time)은 문 후보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해당 인터뷰에서 문 후보는 "김정은은 비이성적이고 강압적인 지도자이며, 국제적 기준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3대 세습 독재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김정은이 북한을 통치하는 현실을 인정하고, 그와 대화에 나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우리는 김정은이 북한을 통치 중인 현실을 받아들여야만 하며 북핵 문제를 두고 대화를 나눠야 한다"며 "미국은 북한과의 관계를 위해 중국이 북한을 압박하도록 강하게 요구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