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천공항, 세계에서 가장 붐비는 공항 19위

입력 2017-04-20 10:37:02 | 수정 2017-04-20 10:37: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계에서 가장 여객이 많이 몰리는 공항이 미국 애틀랜타공항(ATL)인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국제공항(ICN)은 19위를 차지했다.

19일(현지시간)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공항 평가 기관인 국제공항협의회(ACI)가 2016년 기준 공항 이용객 수를 조사한 결과 애틀랜타국제공항은 전년보다 2.6% 늘어난 1억417만1935명의 여객이 거쳐 간 것으로 집계돼 1위에 올랐다.

2위는 중국 베이징국제공항(PEK)으로 여객 9439만3454명이 이용했다. 전년 대비 이용객 수는 5% 늘었다. 3위는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국제공항(DXB)으로 8365만4250명이 이용했다. 1∼3위 순위는 전년과 변동이 없었다.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LAX)은 8천92만1천527명이 이용해 전년 대비 8%나 증가하면서 7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도쿄 하네다 국제공항(HND)이 5위,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ORD)이 6위, 런던 히드로국제공항(LHR)이 7위를 차지했다.

8∼10위는 홍콩국제공항(HKG), 상하이국제공항(PVG), 파리 샤를드골국제공항(CDG) 순이었다.

인천국제공항은 지난해 5784만9814명의 이용객이 거쳐 간 것으로 집계돼 전년 대비 이용자 수가 17.1%나 증가했다. 톱 20 국제공항 중 이용객 증가율은 가장 높았다.

인천국제공항은 전년 22위에서 2016년 19위로 올라서 20위권에 진입했다. 아시아에서는 인천국제공항이 베이징, 도쿄 하네다, 홍콩, 상하이, 광저우, 싱가포르에 이어 7위권이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