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국민의당 "문재인 후보 말고 차라리 ‘실무자’가 토론회에 참석하라"

입력 2017-04-20 17:07:34 | 수정 2017-04-20 17:26: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국민의당 측은 토론회에서 잘못된 답변을 한 문재인 후보에 대해 "차라리 실무자를 토론에 참여시켜라"라고 독설을 날렸다.

앞서 19일 열린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선관위에 복지공약을 제출하는 과정에서 당초안보다 갑자기 크게 후퇴했는데 그 이유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문재인 후보는 이에 대해 "그런 일 없다"고 답변했다.

토론회가 끝난 후 캠프 박광온 공보단장은 "착오가 있었다"고 인정했고 다만 ‘실무자의 실수’라고 해명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토론회에 나온 문재인 후보가 제대로 답변하지 못해서 사후에 보도자료를 따로 내거나 캠프 대변인 등이 나서서 해명한 사례는 이번만이 아니다"라면서 "문재인 후보와 토론하려면 사후에 어떤 해명이 나오는지도 챙겨봐야 할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양 대변인은 "문재인 후보와 토론하는 건지 아니면 박광온 단장 등 ‘실무자’들과 토론하는 것인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덧붙였다.

양 대변인은 "계속 이럴 거라면 차라리 토론회에 문 후보 말고 실무자를 대신 참석시키는 게 더 좋을 것 같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