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전인권이 안철수를 지지할지라도 그를 좋아한다"

입력 2017-04-20 17:11:04 | 수정 2017-04-20 17:11:0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지지 발언으로 문 후보 지지자들의 비난을 받은 가수 전인권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20일 문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2012년 대선 첫 광화문 유세때, 그리고 12월 18일 마지막 서울역 유세때 정권교체를 위해 기꺼이 저의 유세 무대에 섰던 가수 전인권 씨를 기억한다"며 "본인 노래를 부르는 것이 선거법위반이라 하여 부득불 애국가를 불러 주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날 전인권 씨의 애국가는 그 어떤 노래보다도 커다란 감동을 선사했다"며 "지난 겨울 촛불집회 때에도 그는 무대에 올라 다시 애국가를 불렀는데 그 애국가 역시 많은 촛불시민들에게 다시 없을 감동을 주었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문 후보는 이어 "그가 누구를 지지하든 저는 전인권 씨가 그때도 지금도 앞으로도, 우리 국민과 정권교체를 위해 기꺼이 애국가를 불러주는 가수라고 믿는다"며 "그의 지지 여부와 상관 없이 저는 그를 가수로서 좋아하고 그의 애국가에 국민으로서 감사하고 촛불집회에서 노래했던 그의 진정성에 깊이 감동했다"고 감사를 표했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19일 열린 대선후보 TV토론에서 "가수 전인권 씨가 나를 지지한다고 선언하고 수모를 당했다"며 "문 후보 지지자들로부터 '적폐 가수'라는 말까지 들었는데 이게 옳은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에 문 후보는 "내가 한 것은 아니지 않은가. 정치적인 입장을 다르게 한다고 해서 폭력적, 모욕적 문자메시지 폭탄을 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이미 말했다"고 답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