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산 자인농협에 총기 강도…"韓 총기 안전지대 아냐" 불안감

입력 2017-04-20 17:37:54 | 수정 2017-04-20 17:42:45
글자축소 글자확대
경산 자인농협에 총기 사고기사 이미지 보기

경산 자인농협에 총기 사고


개인의 총기 소지가 불법인 우리나라에서 총기 강도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오전 11시57분경 경북 경산시 남산면 자인농협 하남지점에 복면을 쓴 강도가 총기를 들고 침입했다.

이 남성은 농협에 근무하던 남자 직원 1명과 여자 직원 2명을 총으로 위협하고 여직원에게 자루를 들이밀어 "돈 담아"라고 소리쳤다.

여직원이 돈을 자루에 담자 범인은 직원을 모두 금고 안쪽에 가두고 도주했다.

범인은 남자 직원과 몸싸움 중 총탄 한 발을 쐈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과 농협에 따르면 이 강도는 3~4분여 만에 범행을 종료했다. 훔쳐간 돈은 2000~3000만원 정도인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피해 금액을 확인 중이다.

경찰은 수배 전단을 배포해 공개수배를 시작했다. 신고자에게는 보상금 최고 300만원이 지급된다.

파란색 마스크를 쓰고 자인농협에 침입한 범인은 175~180cm 정도의 키에 검은색 등산복 상의, 모래색(주황색) 바지를 착용했다.

한국어가 서툴렀다는 직원들의 진술에 따라 경찰은 외국인일 가능성을 두고 수사를 하고 있다.

한편,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CCTV가 많으니 잡는 건 시간 문제", "총까지 구하다니...더 이상 한국도 안전지대가 아니다", "더 큰 사고가 걱정된다"는 등의 우려의 목소리를 보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