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시카고' 측 "경성 시대 얘기, 임수정의 고혹적 미모 만날 것"

입력 2017-04-21 08:14:00 | 수정 2017-04-21 08:29:3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임수정
임수정이 경성의 비주얼을 선보였다.

tvN ‘시카고 타자기'(극본 진수완, 연출 김철규) 제작진은 21일 1930년대 경성을 배경으로 한 임수정의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극 중 임수정은 현재 작가덕후이자 전직수의사인 전설과 과거 일제 강점기 비밀스러운 활동을 하는 남장 여자 수현 등 1인 2역을 연기하고 있다. 공개된 사진은 과거 수현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있다. 소년 분장을 하고 있음에도 감출 수 없는 빛나는 미모가 감탄을 자아낸다.

사진 속에서 임수정은 타자기를 앞에 두고 싱그러운 미소를 짓는가 하면 자전거를 타고 발랄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다. 티 없이 밝은 모습과는 달리 상념에 젖은 듯 공허한 눈빛을 머금고 있는 또 다른 사진은 이중적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기도 한다.

이 가운데서 가장 눈길을 끄는 사진은 남장을 벗고 본연의 얼굴을 드러낸 수현이다. 머리를 길게 늘어뜨리고 짙은 화장을 한 채 화려한 원피스를 입고 노래를 부르고 있는 수현의 매혹적인 미모는 단연 돋보인다.

‘시카고 타자기’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분에서 경성 시대의 수현의 이야기가 담길 예정”이라며 “그간 화장기 하나 없는 얼굴로 연기하며 캐릭터에 몰입했던 임수정의 고혹적인 미모도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시카고 타자기’ 5회는 21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