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흥국, '미코' 출신 아내와 초고속 결혼 이유는…"동거하다 딱 걸려"

입력 2017-04-21 09:03:52 | 수정 2017-04-21 09:03: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흥국 /사진=백년손님 자기야기사 이미지 보기

김흥국 /사진=백년손님 자기야


가수 김흥국이 '호랑나비'로 전성기를 누리던 시절 갑작스럽게 결혼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20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 MC 김원희는 김흥국에게 "결혼식을 갑작스럽게 할 수밖에 없었다고?"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흥국은 "'호랑나비'때 인기가 많아 동거 생활을 며칠 했다"라며 "일주일도 안돼 기자에게 걸려 바로 결혼식을 올렸다"라고 털어놨다.

김흥국의 아내는 미스코리아 출신으로 대단한 미모를 뽐냈다. 그는 "CF 광고 모델로 만났는데 끝까지 남으라고 말했다"라며 "밥 사주면서 만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흥국은 "여러 여자 중에서 우리 어머니 스타일이었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