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여정, 고무장갑 위생 논란에 "'윤식당' 이후 예능 안 해" 발칵

입력 2017-04-21 09:09:41 | 수정 2017-04-21 09:09: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여정 고무장갑 위생 논란
윤여정 고무장갑 위생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윤여정 고무장갑 위생 논란


배우 윤여정이 ‘윤식당’ 위생 논란에 입을 열었다.

tvN ‘윤식당’의 나영석 PD와 윤여정은 최근 씨네21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윤여정은 ‘윤식당’ 일부 시청자들의 위생 지적과 관련해 답했다.

‘위생 문제에 대해 지적이 끊이질 않는다’는 말에 윤여정은 “정말 이 자리에서 그 고무장갑 계속 갈아 끼는 거라고 좀 밝혀졌으면 좋겠다”며 “내가 지문이 거의 없다. 과학자한테 물어보니까 늙어서 피부가 얇아지고 기름기가 빠져서 그런 거라더라. 맨손으로 일을 다 하고 그러면 터지고 그래서 장갑을 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내 친구들도 방송 보고 ‘장갑을 좀 벗지. 뭘 잠깐을 못 참아서 그러냐’고 엄청 핀잔을 주더라고”고 털어놨다.

나영석 PD는 이에 “딴 건 몰라도 윤여정 선생님이 위생은 정말 예민하다”고 덧붙였다.

윤여정은 “나영석이 언젠가 죽기 전에 또 하자면 모르겠지만 이번에 결심했다. 나는 예능을 안 나가기로”라고 밝혔다.

그는 “연기할 땐 ‘연기가 안 좋았다’ 하면 어쩔 수 없는 거고 다음에 더 잘 하기 위해 노력하면 된다. 그런데 이건 그냥 숨길 수 없는 나의 모습이 그대로 나간다. 이번에 예능은 아주 끝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