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자서전 논란 "돼지흥분제, 내 이야기 아냐…이제 유력후보 되는 듯"

입력 2017-04-21 10:34:59 | 수정 2017-04-21 13:4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준표 자서전 돼지흥분제 논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1일 자서전에 기술된 '강간 모의' 의혹에 대해 "내가 관여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홍준표 자서전 논란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자서전 논란


홍준표 후보는 이날 오전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인터컨티넨탈에서 무역인과의 간담회를 마치고 취재진을 만나 "10년 전 책이 나왔을 때 기자들에게 다 해명을 했다. 문제가 안 됐던 내용"이라고 말했다.

그는 "책을 보면 S대생이라고 돼 있고 고대생은 나 혼자여서 홍릉에서 하숙할 때 그 사람들이 하는 얘기를 내가 옆에서 들은 것"이라며 "그것을 책에 쓰려보니까 직간접적으로 관계된 것을 내가 얘기한 식이다"라고 설명했다.

홍준표 후보는 "마지막으로 후회하는 장면을 넣은 것도 내가 관여된 게 아니고 S대생들끼리 한 얘기를 관여한 듯 해놓고 후회하는 것으로 정리가 되는 포맷이다"라며 "당시에는 문제가 안 됐는데 요즘 문제 삼는걸 보니 이제 유력후보가 돼 가는 모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45년 전의 얘기"라며 "사건 관련자를 공개 못 하는건 관련자들은 대한민국 경제를 움직이는 사람들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5년 발간된 홍 후보의 자서전 '나 돌아가고 싶다'에는 하숙집 동료 한 명이 마음에 드는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기 위해 '돼지 흥분제'를 구해달라고 요청했고 동료들이 구해줬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글의 말미에는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는 내용도 등장한다.

이 같은 내용은 최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확산되며 논란을 일으켰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