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선내 수색 중 휴대전화 또 나와…복원 의뢰

입력 2017-04-21 11:10:12 | 수정 2017-04-21 11:1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월호 선내 수색 작업 도중 휴대전화가 추가로 발견됐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전날 세월호 A데크(4층) 선수 부분에서 소유자가 확인되지 않은 휴대전화 두 대를 추가로 수습했다고 21일 밝혔다. 같은날 디지털카메라도 발견됐다.

휴대전화와 디지털카메라 등 정보기기는 진상규명 차원에서 증거 가치가 있다. 이에 다른 유류품과 달리 수거 직후 선체조사위원회에 인계된다.

선체조사위는 산화 방지 등 작업을 거쳐 민간 전문기관에 복원을 의뢰할 계획이다. 복원 가능 여부는 2주 뒤 알 수 있다.

한편 세월호가 인양된 뒤 발견된 휴대전화는 총 5대다. 이밖에 인양·수색 과정에서 유류품 183점과 동물뼈로 추정되는 뼛조각 42점 등이 나온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