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종범, 수첩 내용 '모르쇠' 일관…"기억 안 난다"

입력 2017-04-21 13:29:06 | 수정 2017-04-21 13:29: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업무수첩을 둘러싼 질문에 '기억나지 않는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21일 안 전 수석과 최순실 씨의 공판을 열고 신문을 진행했다.

검찰이 업무수첩 내용을 바탕으로 질문하자 안 전 수석은 "잘 기억하지 못한다", "수첩 내용도 처음 보는 것 같다"고 답했다.

검찰은 수첩 등을 토대로 핵심적인 내용을 물었지만 기억나지 않는다는 답변만 받았다.

안 전 수석은 "처음 검찰 조사 과정에서 제출한 수첩에 관해서는 말할 수 있다"며 "그러나 이후 내 보좌관이 낸 수첩 내용은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재직 당시 문화·채육 재단에 출연할 기업 7곳을 선정했다고 인정하면서도 출연 압박을 위해 기업 총수와의 면담을 추진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