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울산 에쓰오일 공장서 폭발사고…굉음과 함께 시꺼먼 연기 치솟아 '불안'

입력 2017-04-21 15:58:59 | 수정 2017-04-21 15:58: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울산 에쓰오일 공장서 폭발사고 /사진=YTN 보도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울산 에쓰오일 공장서 폭발사고 /사진=YTN 보도화면


울산 에쓰오일 공장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근로자 2명이 부상을 입었다.

21일 낮 12시경 울산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공사현장에서 크레인이 넘어져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사고는 에쓰오일 RUC 프로젝트 정유시설(원유에서 가스ㆍ휘발유 등을 추출하고 남은 값싼 기름을 휘발유로 전환하는 시설) 설치현장에서 발생했다.

110m 짜리 크레인이 넘어지면서 인근에 있던 유류 이송배관을 건드려 폭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사고로 작업자 정모(57)씨와 김모(54)씨 등 2명이 가슴과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사고 당시 큰 폭발 소리가 나고 시커먼 연기가 하늘로 치솟아 불안감을 느낀 직원 및 주민들이 대피하기도 했다.

울산 소방본부는 사건 발생 9분 뒤 출동, 30분 만에 진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