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전 사정동 공터 캐리어 안에는…비닐봉지 씌여진 부패한 시신 "엽기적 범행"

입력 2017-04-21 18:22:40 | 수정 2017-04-21 18:24: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전 사정동 공터 시신 발견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대전 사정동 공터 시신 발견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대전 사정동 한 공터에서 여성의 시신이 담긴 여행용 가방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오후 1시께 "이상한 큰 가방이 놓여 있다"는 신고를 받고 중구 사정동 한 빌라 앞 공터에 경찰이 출동했다.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여행용 캐리어로 보이는 이 가방안에는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들어 있었다.


발견 당시 가방 속 시신의 얼굴에는 검은색 비닐봉지가 씌워져 있었고 부패가 심하게 진행된 상황이었다.

인근의 한 주민은 "새벽 2시쯤 모자를 쓴 한 남성이 캐리어를 끌고 가는 것을 봤다"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시신의 신원과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정밀 감식을 진행 중이다.

보도를 접한 네티즌들은 "누가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1위라고 정했는지 모르겠다", "살기가 더 무서워졌다", "얼굴을 봉지에 싸다니, 엽기적인 범행", "면식범 아닌지 조사해야 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불안감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