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에쓰오일 공사현장 사고, 부상자 5명으로 늘어…"크레인 기둥 전도 추정'

입력 2017-04-21 17:20:46 | 수정 2017-04-21 17:20: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울산시 울주군 에쓰오일 공사현장에서 21일 발생한 사고는 타워크레인이 조립 과정에서 균형을 잃고 넘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원인 규명에 착수한 에쓰오일 측은 "기계로 타워크레인을 조립하는 과정에서 크레인 기둥이 균형을 잃고 넘어진 것으로 추정된다"며 "주변에서 휴식을 취하던 근로자들이 다쳤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하도급업체 소속 근로자 정모씨(57)와 김모씨(54)가 가슴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외에 다른 2개 하도급업체 소속 근로자 3명도 어깨와 발목 등을 다친 사실이 추가로 전해졌다. 부상자는 모두 5명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에쓰오일과 시공사인 대림산업, 하도급업체 관계자 등을 불러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이날 오후 12시께 에쓰오일 잔사유 고도화 콤플렉스 프로젝트 현장에서 크레인기둥이 파이프라인 위로 넘어져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