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크라임씬3' 김지훈 "시즌3에 꼭 고정 출연하고 싶었다"

입력 2017-04-21 22:22:00 | 수정 2017-04-21 22:2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JTBC ‘크라임씬3’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지훈의 ‘크라임씬’ 사랑이 드러났다.

21일 방송된 JTBC ‘크라임씬3-추리 전쟁의 서막’에서는 ‘크라임씬3’ 플레이어들의 첫 만남과 첫 번째 사건 ‘대선 후보 살인사건’의 역할을 결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지훈은 포스터 첫 촬영현장에서 만난 양세형에게 “크라임씬 몇 번 안 했는데 애착이 생긴 프로그램이다”며 “작가들이 촘촘하게 이야기를 짜놓아서 하면서도 재미있는 프로그램이다”고 극찬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김지훈은 “시즌2에 워낙 즐겁게 촬영해서 시즌3가 만들어지면 꼭 고정 멤버가 되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지훈의 극찬에 양세형은 “정말이냐, 카메라가 있어서 그런 거 아니냐. 혹시 출연료를 더 받는 거냐”며 웃었다.

김지훈과 양세형은 속마음 인터뷰에서 서로를 얕봐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훈은 양세형을 두고 “거짓말을 잘 못하는 성격이 있다. 양세형이 범인이라면 금방 들킬 것 같다”고 말했고, 양세형은 “김지훈은 사석에서 알게 됐다. 약간 어리바리한 느낌을 받았다. 사실 경쟁자 같지 않다. 동네 형 같은 느낌이다”고 밝혔다.

‘크라임씬3’ 1회는 오는 28일 첫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