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맨투맨' 박해진X박성웅, 경호원과 톱스타로 첫 만남... 강렬하다 이 조합! (종합)

입력 2017-04-22 00:12:00 | 수정 2017-04-22 00:1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맨투맨’ 헝가리부터 한국까지 눈을 뗄 수 없는 화려한 액션신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 첫 등장이 이어졌다.

21일 방송된 JTBC ‘맨투맨'(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에서는 헝가리에서 비밀요원으로 활동하는 김설우(박해진)의 모습과 한국에서 톱스타로 살아가는 여운광(박성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동현(정만식)은 김설우(박해진)에 호기심을 가지고 “해외에서 활동하는 고스트로 캐스팅하고 싶은데”라고 제안했다. 이에 김설우는 “그러죠”라고 답했고, 이후 헝가리에서 위장 업무를 수행하게 됐다.

그는 외과의사 신분으로 여자에게 접근해 교도소에 잡혀가기도 했지만, 엄청난 능력으로 동료까지 구출하며 탈출에 성공했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죽음을 위장한 채 자취를 감췄다.

한편, 한국에서는 여운광이 톱스타 생활을 즐겼다. 그는 자신의 매니저 양팀장(오희준)에게 자신이 원하는 커피를 사오지 않으면 촬영장에 가지않겠다고 고집을 부리며 까탈을 부려 웃음을 자아냈다.

다시 김설우와 만난 이동현은 그에게 새로운 임무를 전달했다. 이에 김설우는 한국으로 향했고, 작전을 수행하기 위해 한류스타 여운광의 주위를 멤돌기 시작했다.

김설우는 몰래 이동현의 사진을 찍었고 이를 눈치 챈 차도하(김민정)는 김설우에게 “파파라치 맞죠? 막 찍고 그러면 안돼요. 담에 걸리면 고소 고발 들어갑니다”라고 딱 잘라 말했다. 그렇게 김설우와 차도하는 독특한 첫 만남을 가졌다.

방송 말미 김설우는 여운광의 촬영장을 찾았고 두 사람은 톱스타와 경호원으로 만나 새로운 인연을 예고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