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여론조사 사기 논란' 홍준표, 당장 사퇴하라"

입력 2017-05-02 08:34:12 | 수정 2017-05-02 08:34: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상임중앙선대위원장은 2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측 선대위가 가짜 여론조사 결과를 조직적으로 퍼뜨린 혐의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에 의해 검찰에 고발된 것과 관련해 일침을 가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수치 조작 정도가 아니라 아예 하지도 않은 조사로 사기극을 꾸몄다"며 "'홍준표가 2등 했다'는 새빨간 거짓말로 대구·경북(TK)을 속이고, 보수를 속이고, 국민을 속인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이래놓고 무슨 낯으로 대선 후보라고 하느냐"며 사퇴를 촉구했다.

앞서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는 1일 허위 여론조사 결과를 트위터나 네이버 밴드 등 SNS에 조직적으로 퍼뜨린 혐의로 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 측 선대위 정책특보와 지방의회 의원, 지지자 등 5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여심위에 따르면 일반인인 A씨는 지난달 말 모 방송사와 한국당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각각 조사한 것이라며 "홍 후보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를 앞서 2위로 올라섰다"는 내용의 허위 여론조사 결과를 밴드에 최초로 공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홍 후보 측 선대위 정책특보인 B씨는 이 여론조사 결과를 자신이 운영하는 밴드 등에 4회에 걸쳐 인용했고, 지방의회 의원인 C씨와 D씨도 자신의 트위터에 각각 게시했다.

박 위원장은 또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 국격이 무너진다"며 "국민을 '도둑놈 XX들'이라고 모욕하고 언론과 여론조사기관을 향해 '지X한다'고 욕설을 하고 이제 불법 사기극까지 벌이느냐"고 맹비난했다.

이는 홍 후보가 지난달 29일 경기 수원 유세에서 '제가 고향에서 좌파들한테 참 많이 당했다. '에라이 도둑놈의 새끼들'이라고 한 발언과, 30일 인천 유세에서 "나를 대통령 안 시키려고 온갖 지랄들을 많이 한다. 내가 대통령이 되면 공영방송과 종편을 정리하겠다"고 한 발언 등을 비판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돼지발정제에 대국민 사기극까지, 더는 나라를 욕보이지 말고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