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트럼프, 연방정부 해킹 대책 강화한다…사이버안보 행정명령 서명

입력 2017-05-12 08:12:25 | 수정 2017-05-12 08:12:25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연방정부의 사이버 해킹 대책을 강화하는 내용이 담긴 사이버 안보 행정명력에 서명했다.

톰 보설트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은 브리핑에서 이같이 전하고 "새 행정명령은 사이버 안보 위험으로부터 미국을 더 안전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해당 기관장이 사이버 안보 리스크 관리 조치를 이행할 책임을 지도록 한 것이 새 행정명령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사이버 안보 행정명령은 해킹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 연방정부의 전산망을 현대화하고 개선하는 것이 골자다. 행정명령의 세부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월 말 범정부적인 사이버 안보 점검과 전산망 보안 강화를 담은 행정명령을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아무런 설명 없이 연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슬람 7개국 출신자 입국 금지 등 '반(反)이민' 행정명령 발령 이후 주(州) 정부에서 소송 제기 움직임이 일자 대책 마련에 집중하기 위해 연기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백악관 측은 당시 사이버 안보 행정명령에 대해 "백악관 행정관리예산국장이 행정부 전산망의 안보 위험을 평가하는 임무를 맡고, 각 기관장은 정보기술 인프라를 현대화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밝혔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