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팬택, 결국 스마트폰 사업 접는다

입력 2017-05-12 08:42:47 | 수정 2017-05-12 09:09: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팬택이 결국 스마트폰 사업을 접고 구조조정에 돌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연합뉴스는 팬택이 스마트폰 사업을 잠정 중단하고 구조조정을 단행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팬택 관계자는 "모회사 쏠리드의 정준 회장이 전날 직원들에게 스마트폰 사업을 잠정 중단하고 추가 구조조정에 들어간다고 공지했다"며 "사물인터넷(IoT) 사업 등 일부만 남길 것"이라고 말했다.

동남아시아에서 추진하던 현지 합작회사(조인트벤처)도 사실상 설립이 어렵게 됐다. 지난해부터 베트남에서 조인트벤처 설립을 추진했으나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청산 위기를 극복한 팬택은 작년 6월 1년 7개월 만에 스마트폰 '아임백'(IM-100)을 국내 출시해 관심을 끌었으나 출하량이 13만2천여대에 그쳐 목표치(30만대)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에 따라 팬택은 작년 3분기 말 자본잠식에 빠졌고, 팬택을 인수했던 쏠리드는 1000억원이 넘는 자금을 수혈하며 유동성 위기를 막아내기 바빴다.

팬택은 지난해에 매출(514억원)보다 큰 706억원의 순손실을 봤다.

팬택은 동남아와 동유럽 등 신흥시장에서 현지 통신사업자들과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고 아임백을 개량한 제품을 유통하는 방안을 추진했으나 막바지 협상에 난항을 겪어왔다.

추가 구조조정으로 팬택은 수십명 수준의 작은 회사로 축소될 전망이다.

지난 2015년 11월 쏠리드가 팬택을 인수했을 때 직원은 약 500명이었으나 이후 감원이 계속돼 250명, 120명으로 줄었으며, 이번에는 더 줄어 100명 이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