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역적' 마지막 대본 리딩…아쉬움 속 6개월 대장정 마무리

입력 2017-05-12 09:16:08 | 수정 2017-05-12 09:16: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단 2회만을 남겨 놓은 MBC 월화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의 마지막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역적’제작진과 출연진은 드라마 초반부터 종영을 코앞에 둔 현재까지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산 중턱의 휴게소, 임시 천막, 급식소 등에서 포스터 촬영 날과 제작 발표회 날에도 함께 모여 작품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 뜻깊은 자리의 마지막이 공개됐다. ‘역적’ 팀은 최근 마지막 회 대본을 받고 마지막 대본 리딩을 진행했다.

반가운 얼굴도 눈에 띄었다. 어린 길동을 맡아 귀여움과 당당함으로 작품 초반 시청자를 홀린 아역 이로운은 마지막 대본 리딩에 참여하면서 각별한 애정을 증명했다.

윤균상(길동 역), 채수빈(가령 역), 김지석(연산 역), 이하늬(녹수 역)도 참여했으며 교복을 입고 대본 리딩에 참여한 이수민도 눈길을 끌엇다.

배우들과 제작진은 마지막 대본 리딩을 끝내고 박수가 터져 나왔지만 진한 아쉬움을 숨기지 못했다. 김진만 감독과 출연진은 마지막 대본 리딩까지도 치열하게 고민하고 뜨겁게 연기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역적’은 마지막 이야기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다. 길동 군대의 기세에 눌려 봇짐꾼 차림으로 줄행랑친 연산은 반성할 줄을 모르고 그런 연산의 모습에 환멸을 느낀 인물이 또 다시 의외의 반기를 든다고.

'역적' 29회는 15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16일 밤에는 마지막회가 전파를 탄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