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지원 "문재인 대통령 곁에 조국 민정수석 있다는 게 부럽다" 성공 기원

입력 2017-05-12 10:15:08 | 수정 2017-05-12 10:15: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12일 조국 서울대 법학대학원 교수의 청와대 민정수석 임명과 관련해 "쌍수로 박수를 보낸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 인사를 보고 저와 개인적으로 가까운 분들이라 저의 비판의식이 무뎌질까 걱정"이라며 "이낙연 총리, 서훈 국정원장, 임종석 비서실장, 윤영찬 홍보수석, 그러나 인사수석은 모르는 분"이라고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조국 민정수석, 쌍수로 박수 보낸다"며 "김한정 의원과 절친이기도 하지만 저는 그분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저와 오래전에 만났을 때 제가 강남좌파라고 불렀고 민주당 분당 보궐선거 출마를 권하기도 했다"면서 "오죽했으면 그분의 임명에 대해 대변인이 논평내겠다 해서 하지 말라 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왜 안 후보에게는 조국 교수같은 지식인, 멋쟁이, 치열하게 글과 행동으로 지지하는 분이 없냐고 원망도 했다"며 "이회창 후보가 왜 나에겐 박지원같은 사람이 없느냐고 하셨다는 생각이 떠올랐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만약 조국 수석이 문 후보 곁에 없었다면 우리가 승리하지 않았을까?"라며 "민정수석으로 성공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1일 청와대 민정수석에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홍보수석에는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 인사수석엔 조현옥 이화여대 초빙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