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현재 "공공일자리 81만개 공약 위한 추경 찬성못해"

입력 2017-05-12 10:28:39 | 수정 2017-05-12 10:28: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현재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추경 편성과 관련해 "추경 목적이 대통령 공약인 공공부문 일자리 81만 개를 만들기 위한 것이라면 찬성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세금만으로 일자리를 지속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진정한 일자리는 민간경제 활성화를 해서 지속 가능해야 한다"면서 "이번 추경은 경제를 살리는 마중물이 돼야 하고, 민생과 청년 일자리, 영세자영업자를 살리는 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새 정부는 어려워진 민생을 최우선으로 살릴 것을 촉구한다"면서 "경제는 타이밍이 중요하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은 (이미) 2월 추경 필요성을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1분기도 국세수입이 더 걷히는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1분기에 선제적으로 추경을 편성해 경제를 살릴 것을 주문했는데, 지연된 것에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심각한 청년실업 등을 거론하며 "이런 어려운 내수상황을 고려할 때 진작 추경을 했더라면 지금과 같은 심각한 내수 지표는 안 나왔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10조 원의 일자리 추경을 바로 편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새 정부의 개혁입법 과제 추진과 '일자리 추경' 편성 등을 위한 청와대와의 정책협의 준비에 착수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청년 일자리를 진정으로 해결하기 원한다면 우리 당이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요구해온 노동개혁법, 서비스발전법, 규제 프리존 특별법 등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새 정부가) 국정 동반자로 존중하겠다면서 협치 가능성을 보인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실제 실천되기를 바란다"면서 "자유한국당은 민생을 살리고 경제 활성화를 시도하는 것에 도울 자세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국가안보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고, 국가와 국민 안전만 있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면서 "안보 관련 중요 사안을 야당에 브리핑하고 지혜를 모으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