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자유한국당, 탈당파 복당·친박 징계해제…107석 제1야당

입력 2017-05-12 10:57:17 | 수정 2017-05-12 10:5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유한국당은 12일 바른정당 탈당파들의 복당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의 징계해제를 최종 확정했다. 이로써 제1야당인 한국당 의석수는 모두 107석으로 늘어나 세 자릿수를 회복했다.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어 바른정당 탈당파 13명과 친박계 정갑윤 의원의 복당, 친박 핵심인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의 당원권 정지 해제를 원안대로 승인하기로 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입당 절차를 마치게 된 바른정당 출신 의원은 맨 처음 복당을 선언한 이은재 의원과 이후 집단탈당한 김재경·이군현·권성동·김성태·김학용·박순자·여상규·이진복·홍문표·홍일표·장제원·박성중 의원이다. 이로써 한국당 의석수는 모두 107석으로 증가했다.

'친박 3인방' 외에 재판을 받는 김한표·이완영·권석창 의원과 이완구 전 원내대표의 당원권 정지 징계의 효력도 정지하기로 했다.

이는 지난 6일 홍 전 후보가 당헌 104조 '당무우선권'에 근거해 비대위 의결을 거치지 않고 특별지시 형태로 단행한 모든 사면 조치를 그대로 수용한 것이다.

정 권한대행은 곧이어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동안 당내에서 광범위한 의견을 직·간접적으로 수렴해서 내린 대승적 결단"이라며 "오로지 당의 대승적 단합과 새출발, 그리고 제1야당으로서의 책무에 충실하기 위해서다"고 밝혔다.

그는 "대선이 끝나고 한국당이 완전히 새로운 출발을 해야 하는 시점에서 더이상 복당, 징계해제라는 당내 이슈를 두고 내부 혼란에 빠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 제 분명한 소신"이라며 "위기에 처해 있으면서도 고질적인 계파갈등에 휩싸이고 국정 전념보다 당내 혼란에 빠지면 국민들로부터 영원히 버림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의 수혜자들에게는 "복당과 징계해제는 당내 절차일 뿐이지 과거 정치적 행위에 대한 당원과 국민의 사면이 될 수 없다"며 "부디 자중하고 당을 위해 백의종군하는 자세로 묵묵히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누구든지 향후 당내 불안을 일으키거나 국민과 당원으로부터 지탄받는 해당행위를 하는 사람은 당헌당규에 따라 단호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