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첫 외부 공식일정 '일자리' 행사…인천공항공사 방문

입력 2017-05-12 11:26:14 | 수정 2017-05-12 11:2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사흘째인 12일 첫 외부일정으로 인천공항공사를 찾아 일자리 관련 행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 시대를 열겠습니다'라는 주제로 공공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는 등 '좋은 일자리' 만들기를 약속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선거 기간에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 데 이어 대통령이 되어서도 일자리 창출을 국정 우선순위로 두겠다고 한 것과 맥을 같이 한다.

문 대통령은 선거 내내 "대통령이 되면 청와대에 일자리 현황판을 걸어놓고 매일 같이 대통령이 점검하겠다"며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여러차례 강조한 바 있다.

지난 10일 취임사에서는 "선거 과정에서 약속했듯이 무엇보다 먼저 일자리를 챙기겠다"고 말했고, '1호 업무지시'도 일자리와 관련된 내용이었다.

문 대통령은 업무지시에서 경제부총리에게 일자리 상황을 점검하고 당장 개선할 수 있는 사항을 수립해 보고하도록 주문하는 동시에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구성을 준비하도록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임종석 비서실장으로부터 일자리위원회 구성 및 운영 방안을 보고받은 뒤 일자리가 새 정부 제1의 국정과제임을 거듭 강조했다.

전날에는 청와대 직제개편을 통해 장관급 실장을 둔 정책실을 부활하면서 그 산하에 일자리수석을 선임 수석비서관으로 배치했다.

일자리수석 산하에는 일자리기획·고용노동·사회적경제 등 3명의 비서관을 뒀다.

취임 직후부터 연일 일자리 관련 메시지와 업무지시를 내리면서 '일자리 대통령'다운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취임 직후부터 일자리 문제에 집중하는 것은 청년을 중심으로 전 계층에서 일자리가 사회 문제화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청년실업이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평균수명 연장에도 조기 퇴직 등 중장년층에게도 일자리가 불안해지고 있다는 게 문 대통령의 현실 인식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비정규직 문제가 사회 양극화를 부추기는 핵심 요인으로 판단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 '좋은 일자리'로의 전환 문제도 해결과제로 보고 있다.

이날 첫 외부 공식일정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메시지를 낸 것도 이런 전반적인 일자리 문제를 해소하겠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직접 표명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새 정부 내각이 구성되기까지 기다리지 않고 전 정부 내각에 일자리 관련 지시를 한 것 역시 일자리가 단 하루도 방치할 수 없는 중요한 문제라는 문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는 문 대통령이 선거 기간 내내 일자리 문제를 '준재난 사태'로 규정하면서 해결이 시급하다고 강조한 것과 같은 맥락이다.

실제로 이낙연 새 국무총리의 인준은 물론 새 총리의 제청으로 문재인 정부 초대 내각이 구성되기까지는 상당 시일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은 새 내각이 구성되기 전까지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토대를 닦은 뒤 공무원 17만4000명을 포함한 공공부문 81만개 일자리 창출 방안을 중심으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문제 등에 대한 정책 드라이브를 본격화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