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명 "공정한 가치 추구"…공직비리 '경고'

입력 2017-05-12 11:48:28 | 수정 2017-05-12 11:48: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재명 성남시장은 12일 "새 정부 모토는 지금까지 말한 것처럼 적폐청산과 공정사회, 결국 이걸로 갈 수밖에 없다"며 "그중에 제일 핵심은 공직사회의 부정부패에 대해 과거보다 다른, 좀 더 높은 기준으로 공직사회를 단속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오전 성남시청에서 열린 직원 월례조회에 참석해 "경제적 문제는 한꺼번에 확 해결할 수 없다"며 "정권이 안정되기 위해서는 공정한 가치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영란법을 과거 기준에서 보면 코웃음 나올 수 있지만, 이제는 과거 기준보다 엄정하게 제재하는 상황이 올 것이니 기준을 높여 조심하라"며 "밭농사를 짓다 보면 큰 돌을 골라내면 작은 돌이 보이듯이 전에는 큰 돌 하도 많다 보니 작은 돌이 눈에 띄지 않았는데 이제는 작은 돌들이 눈에 들어오게 된다"고 경고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수사가 마무리되면 공직비리 단속이 본격화될 것이라고 사전 주의보로 해석된다.

이 시장은 시의회 행정사무감사 준비와 관련해 "간부공무원들이 자기 소관 업무에 대해 시의원들하고 논쟁해서 이겨야 한다"며 "자꾸 꼬투리 잡으려 한다, 침소봉대한다고 변명할 수 있지만 그걸막는 것 또한 간부공무원의 역량"이라고 주문했다.

이어 "가끔 억지 쓰거나 지나치면 당당하게 말하라"며 "우리가 종도, 지금이 전근대사회도 아니고 합리적이고 이해와 상식 원칙이 지배하는 사회인데 우리 안에서라도 부당함을 없애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