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럽 시장 넘보는 중국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20% 넘어

입력 2017-05-13 10:47:23 | 수정 2017-05-13 10:47: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중국 화웨이, 프랑스·독일·영국 등서 강세
(자료 화웨이)기사 이미지 보기

(자료 화웨이)

중국 스마트폰 업체들이 자국 시장 외에 유럽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13일 리서치회사 칸타월드패널에 따르면 중국 화웨이, 오포, 비보 등 중국 브랜드들은 유럽의 5대 시장인 'EU5'에서 시장 점유율이 올해 1분기 22%에 달했다. EU5는 영국과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이다.

화웨이는 프랑스와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에서 안드로이드 브랜드로는 2위를 차지했다. 1분기 영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이 6.3%를 기록했다. 안드로이드 업체 중에서는 삼성과 소니에 이어 3위였다.


화웨이는 수익성을 위해 고가와 중가 모델 판매를 늘리면서 선진시장을 공략하고 있다는 게 칸타월드의 분석이다. 또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저가 이미지에서 벗어나려고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칸타월드는 중국 브랜드들이 애플(39%)과 삼성(30%), LG(12%)가 지배하는 미국에서는 여전히 열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