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윤회 문건 재조사나선 청와대 "폭로 당사자의 감옥행, 국민도 큰 의문"

입력 2017-05-13 12:00:20 | 수정 2017-05-13 12:00: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SBS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SBS



청와대가 정윤회 문건 재조사에 돌입한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2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재조사 지시 등과 관련해,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최순실 건도 있고 정윤회 건도 있고 세월호 건도 있는데 일관된 내용은 대통령께서 국정의 중요한 사건에 대해 미진한 게 있는지를 민정(수석) 차원에서 확인하고 검토하란 말씀"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조국 민정수석 등 신임 참모들과 오찬을 하고 "지난번에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특검 수사가 기간 연장이 되지 못한 채 검찰 수사로 넘어간 부분을 국민이 걱정하고 그런 부분들이 검찰에서 좀 제대로 수사할 수 있도록 그렇게 하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우선 정윤회 문건 사건 자체 조사와 관련, "과거에 폭로 당사자인 경찰관이 감옥에 갔으니 이 처리 절차가 합당한 것인지에 대해 민정 차원에서 그동안의 프로세스를 점검해보란 말씀으로 이해가 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폭로를 정당하게 했음에도 폭로 당사자가 오히려 감옥에 가는 부당한 상황이 있는 것을 국민도 의아해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민정수석실 내에서 이전의 절차들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