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박명수의 136만원 결제소식 들은 유재석 "아무리 방송이지만…"

입력 2017-05-13 22:47:45 | 수정 2017-05-13 22:47: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박명수의 스쿠터 구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수상한 법인카드로 '욜로(YOLO)' 라이프를 즐기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박명수는 스쿠터를 타기 위해 무려 136만 원을 썼다. 결제문자를 받아본 유재석은 "아무리 방송이라지만 이거 너무 한거 아니냐. 미친 것 아니냐"고 말했다.

정준하도 바로 전화를 걸어 "이게 한도가 얼마인줄 아느냐. 미친 것 아니냐"고 따졌지만 박명수는 당당했다.

심지어 유재석은 "평소 원하는 것에 쓰라"는 박명수에 말에 흔들려 "그래, 나도 사고 싶은 것 사겠다"며 승우 선물도 커다란 것으로 골랐다.

이어 평소 갖고 싶었던 마징가Z 베어브릭, 로봇태권V 피규어 앞에서 큰 고민에 빠졌다.

결국 유재석은 베어브릭과 승우 선물을 사곤 "이렇게 거금을 써본 적이 없다"며 손을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