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엠투엠 전 멤버' 정진우, 도박+피의자 바꿔치기로 징역 1년

입력 2017-05-14 09:11:37 | 수정 2017-05-14 09:11: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진우 SNS기사 이미지 보기

정진우 SNS


아이돌 출신 가수 정진우(32)가 수십억원대 도박에 ‘피의자 바꿔치기’까지 했다가 1년 실형을 선고 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4단독 허미숙판사는 인터넷 불법 토토 사이트에서 34억원대의 불법도박을 하고 지인에게 대신 조사를 받아달라는 혐의(국민체육진흥법상 도박, 범인도피 교사 등)로 구속기소된 정진우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법원에 따르면 정진우는 지난 2011년 1월부터 작년 6월까지 인터넷상 사설 불법 토토 사이트에서 약 1500여 차례, 총 34억8000만원의 판돈을 걸고 불법 도박을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후 2014년 불법 도박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자, 자신의 어머니와 사실혼 관계에 있던 권모(48)씨에게 대신 조사를 받아달라고 부탁해 이른바 ‘피의자 바꿔치기’를 했다.

정진우는 그룹 엠투엠으로 활동한 바 있다. 이후 엠투엠 멤버 정환과 함께 지난 2013년 제이투엠을 결성, 미니앨범 '딱 본 순간'을 발표했다. 당시 제이투엠은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물보라'를 불러 최진희 편을 우승으로 장식하기도 했다.

정진우는 이후 드라마 KBS2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 KBS1 '고양이는 있다', SBS '청담동 스캔들', tvN '울지않는 새', MBC '화려한 유혹', KBS1 '우리집 꿀단지' 등의 OST에도 참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