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시우,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선두에 2타 차 추격

입력 2017-05-14 09:18:30 | 수정 2017-05-14 09:18:30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시우, 출처 : PGA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김시우, 출처 : PGA 홈페이지



김시우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3라운드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김시우는 14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폰테 베드라비치의 소그래스 TPC 스타디움 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그는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로, 전날 공동 16위에서 공동 선두 그룹에 2타 뒤진 단독 4위로 올랐다.

김시우가 역전 우승에 성공한다면 지난해 8월 윈덤 챔피언십 이후 통산 2승째를 기록하게 된다.

김시우는 2번홀(파5)에서 어프로치샷을 홀 3m 위치까지 붙인 뒤 버디퍼팅을 성공했다. 9번홀(파5)에서도 정확한 어프로치샷으로 버디를 낚았다.

10번홀(파4)에선 그린 주변 러프에서 친 6m짜리 칩샷이 그대로 홀컵 안으로 굴러떨어지면서 버디를 추가한 김시우는 12번홀(파4)에선 300야드짜리 드라이버샷을 앞세워 버디를 낚았다.

김시우가 이날 범한 유일한 보기는 16번홀(파5)에서 나왔다. 16번홀은 김시우가 1라운드에서 이글, 2라운드에서 버디를 잡는 등 강한 면모를 보인 홀이다. 그러나 이날 김시우는 세컨드샷이 오른쪽으로 밀리면서 워터해저드에 빠져 벌타를 받고 드롭을 했고, 결국 보기로 홀아웃했다.

김시우는 연못 속에 섬처럼 자리 잡은 솥뚜껑 그린으로 악명 높은 17번홀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실수를 만회했다.

3라운드 공동 선두는 장타자 J.B 홈스(미국)와 카일 스탠리(미국)다. 홈스와 스탠리는 중간합계 9언더파 207타로 리더보드 가장 위쪽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마스터스 우승자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는 5언더파 67타를 치면서 순위를 무려 36계단이나 끌어올려 공동 7위를 기록했다.

노승열은 3오버파 75타를 쳐 중간합계 1오버파 217타로 공동 31위를 기록했고, 강성훈은 이븐파 72타로 중간합계 2오버파 218타로 공동 44위에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