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랑스 경찰 "글로벌 랜섬웨어 피해 최소 7만5000건"

입력 2017-05-14 09:38:39 | 수정 2017-05-14 09:38:39
글자축소 글자확대
13일(현지시간) 프랑스 경찰 당국에 따르면 사상 최대의 동시다발 사이버 해킹인 '랜섬웨어'(Ransomware) 공격으로 전세계적으로 최소 7만5000 건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프랑스 사이버범죄 당국은 이러한 피해 집계 결과를 공개하면서 "컴퓨터 감염 규모에 대한 잠정적인 수치일 뿐 앞으로 피해 규모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영국을 비롯한 유럽과 아시아 약 100개국에서는 지난 12일부터 파상적인 사이버 공격이 진행됐고, 악성 프로그램인 랜셤웨어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랜섬웨어는 컴퓨터 사용자의 파일을 인질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으로 몸값을 뜻하는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다.

배후로는 지난해 미국 국가안보국(NSA)에서 해킹 툴을 훔쳤다고 주장한 해커단체 '쉐도우 브로커스'(Shadow Brokers) 등이 거론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