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박상민 "수십억 사기로 빚더미…자살 생각까지"

입력 2017-05-14 10:07:36 | 수정 2017-05-14 10:07:3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람이 좋다 박상민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사람이 좋다 박상민 방송 캡처


가수 박상민이 지인들로부터 수십억 원 규모의 사기를 당한 후 큰 빚을 진 사연을 털어놨다.

박상민은 14일 방송된 MBC TV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 "솔직히 돈을 많이 버는 가수였지만 사기도 많이 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도 (빚을) 해결하고 있다"며 "해서는 안 되는 이야기이지만 '사람이 이래서 자살하는구나' 하는 생각도 몇 번 했다. 뼈 빠지게 일을 해서 갚아도 안 될 것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박상민은 “주변에서 파산신청을 하라고 한 사람도 몇 명 있었다. 그런데 난 용납이 안 됐다. 내가 당한 것이지만 그건(파산신청은) 아니라고 봤다. 자존심도 용납을 안 했다. 열심히 해서 다 또 해결했으니까”라며 긍정적인 시각으로 힘든 시기를 이겨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