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베 총리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절대 용인 못해"

입력 2017-05-14 10:34:50 | 수정 2017-05-14 10:3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일본 정부가 14일 북한이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외교 경로를 통해 강하게 항의하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 대책을 논의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제사회의 강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또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강행했다"며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거듭되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우리나라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확히 위반한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에 대해 강하게 항의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추가 도발도 있을 수 있으므로, 미국·한국과 연대하며 고도의 경계태세를 유지해 국민의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북한의 도발에 의연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이날 아베 총리 주재로 긴급 NSC를 소집해 국제사회와 연대해 북한에 대해 도발을 중지할 것을 강하게 요구하고 의연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