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국당·바른정당 "文 정부, 북한에 대한 태도 분명히 해야"

입력 2017-05-14 11:29:13 | 수정 2017-05-14 11:2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 만에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하자 보수 정당들이 정부에 “입장을 분명히 하라”고 강조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14일 "문재인 정부가 출범해도 북한의 본질을 변화시키지는 못한다"고 지적했다.

정준길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문재인 정부가 출범했다고 해서 북한이 핵과 미사일에 대한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것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자신이 정권을 잡았으니 북한이 달라질 것이라는 환상을 즉시 버리고 북한의 본질을 직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 개발을 포기하지 않는 한 대화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불확실한 입장도 조속히 정리해 내부갈등과 논쟁을 끝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바른정당도 문재인 정부의 단호한 대처를 촉구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의 지속적이고 의도적인 탄도미사일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 문재인 정부 출범 나흘 만에 북한은 미사일 도발을 감행했다"며 "정부는 이제 전략적 모호성을 걷어내고 명확한 입장을 밝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이 한반도 안보에 있어 더 이상 변수가 아닌 상수가 되었음을 인식하고 '협상가'로서의 능력을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또한 "안보는 한 치의 실수도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사드 배치와 같은 국가 안보에 직결된 현안에 대해 더 이상 시간 끌기로 국론 분열과 안보 불안을 가중하지 말고 결단을 내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