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금수저 정치인의 서민 코스프레 역겨워"

입력 2017-05-14 14:03:51 | 수정 2017-05-14 14:03: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신보수주의 이념을 중심으로 당을 새롭게 변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출국해 현재 미국에 머무는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새로운 국민운동으로 승화시킬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신보수주의는 자유주의를 바탕으로 개인과 기업의 창의성을 존중해 경제성장을 이루고, 반체제 집단의 발호를 제압해 사회질서를 확립함으로써 선진사회를 이룩해야 한다"라고 했다.

이어 "강력한 국방정책으로 국가를 보위하고 부자에게는 자유를, 서민들에게는 보다 많은 기회를 주는 서민복지 정책을 추구함으로써 계층 간 갈등을 해소하는 동시에 실질적 평등사회를 추구함으로써 한국 사회가 선진사회 대열에 올라설 수 있게 하는 이념으로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또 홍 전 지사는 이날 또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 유승민 의원 등 바른정당 인사 일부를 '패션 좌파'라고 규정하며 비난하기도 했다.

홍 전 지사는 "부모 잘 만나 금수저 물고 태어나 돈으로 유학 가서 그럴듯한 학위 하나 따와 세습으로 지역구 물려받고 정치권에 들어와 서민 코스프레 하는 패션 좌파들이 한국 정치권에 참 많다"라고 말했다.

그는 "같은 당에 있을 때 저는 이들을 볼 때마다 역겨움을 느꼈다"면서 "더는 이들이 위선의 탈을 쓰고 정치권에서 행세하며 정치를 부업쯤으로 여기는 그릇된 행태는 다음 지방선거와 총선에서 반드시 도태돼야 한다"면서 "국민이 이들의 행각을 알도록 해 다음 선거에서는 반드시 심판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