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靑 "김정숙 여사, '영부인'은 권위적…'여사님'으로 불러달라"

입력 2017-05-14 16:27:01 | 수정 2017-05-14 16:27:01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정숙 여사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정숙 여사 / 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영부인'이 아닌 '여사님'으로 불러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4일 청와대에서 취재진을 만나 김정숙 여사의 호칭과 관련해 "'영부인'이라는 명칭보다는 '여사님'이 독립적 인격으로 보는 의미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여사도 문 대통령 취임 후 주변에 '영부인'이 아닌 '여사님'으로 불러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여사께서 '영부인'이라는 단어가 약간 권위적인 느낌이 있다고 '어색하다'고 하셨다"며 "예의를 갖추려면 '여사님' 정도로만 해도 좋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