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지영, KLPGA 첫 우승…마지막날 역전

입력 2017-05-14 16:39:37 | 수정 2017-05-14 16:3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년차 김지영이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지영은 지난해 두번이나 연장전에서 져 눈물을 흘렸던 아쉬움을 털어냈다.

김지영은 14일 경기도 용인 수원 골프장(파72)에서 열린 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최종 3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최종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정상에 올랐다.

선두 최혜정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김지영은 한때 7명이 공동 선두를 달리는 혼전에서 막판 2개의 버디로 우승 기회를 살려냈다.

13번 홀(파3) 버디로 7명의 공동 선두 그룹에서 이지현과 함께 2명 공동 선두로 올라선 김지영은 1타차 아슬아슬한 선두를 달리던 17번 홀(파5)에서 세 번째 샷은 그린을 놓쳤지만 20m 거리에서 웨지로 굴린 볼이 홀을 파고드는 버디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지현, 김자영, 김지현 등 3명이 김지영에 1타 뒤진 공동 2위를 차지했고 최혜정은 공동 5위(9언더파 207타)로 대회를 마쳤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뛰는 이미림은 공동 7위(8언더파 208타)에 올라 체면을 지켰다.

상금순위 1, 2위 김해림과 이정은은 나란히 공동 23위(3언더파 213타)에 머물렀다. 둘은 올해 처음 톱10 밖으로 밀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