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현장] "박진영+파워풀 안무"…트와이스가 보내는 5연속 흥행 '시그널'

입력 2017-05-15 17:00:46 | 수정 2017-05-15 17:00: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그룹 트와이스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트와이스 / 사진=최혁 기자


강렬하면서도 사랑스럽게, 5연속 히트 사인을 보낸다. 걸그룹 트와이스가 박진영을 만나 새롭게 태어났다.

15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트와이스 미니 4집 '시그널(SIGNAL)' 프레스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트와이스는 히트곡 '티티(TT)'와 '낙낙(KNOCK KNOCK)' 무대를 꾸민 뒤 신곡 '시그널'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최초로 선보였다.

트와이스 멤버들은 스쿨룩을 연상케 하는 의상을 입고 학교 책상과 의자로 꾸며진 무대에서 '시그널' 을 공개했다. 파워풀한 안무 속 하트춤, 찌릿찌릿춤 등은 트와이스만의 깜찍한 매력을 한껏 살려 5연속 흥행을 예감케 했다.

지효는 "3개월 전에 낙낙으로 활동했는데 이렇게 빨리 다시 찾아뵙게 돼서 반갑다"고 컴백 소감을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트와이스가 밝힌 이번 활동의 포인트는 '박진영'과 '파워풀한 안무'다.

타이틀곡 '시그널'은 박진영이 작사, 작곡을 맡았다. 강렬한 힙합 리듬에 리드미컬한 전자 악기들을 배치해 그루브와 경쾌함을 살린 곡이다. 트와이스의 건강한 에너지와 박진영 특유의 사운드 전개 능력이 만나 매력적인 곡이 탄생했다.

지효는 "박진영 PD님과의 곡 작업이 굉장히 재미있었다"며 "밥도 사주시고 즐겁게 해주셔서 편안하게 녹음에 임했다"고 박진영과 함께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연은 "정말로 좋아하는 상대에게 마음을 표현하고 신호를 보내는 것처럼 애교를 부리라고 하셨다"며 "박진영 PD님의 조언을 들으면서 애교를 많이 연습했다"고 말했다.

데뷔 곡 '우아하게(OOH-AHH하게)'부터 '치어업(CHEER UP)', '티티(TT)' 등 귀엽고 통통 튀는 모습을 보여왔던 트와이스가 이번에는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했다.

나연은 "강렬한 힙합 사운드에 맞춰 파워풀한 안무다. 준비 과정이 힘들었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는 기회이기에 우리도 많이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룹 트와이스 / 사진=최혁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그룹 트와이스 / 사진=최혁 기자


또 멤버들은 "파워풀한 와중에 하트춤과 찌릿찌릿춤으로 사랑스러움을 어필한다"며 "제일 중요한 건 노래에 'JYP'가 들어간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와이스는 1년 반 만에 4곡을 연속으로 히트시켜 가요계 대표 걸그룹으로 자리잡았다. 이들이 '시그널'로 5연속 히트 행진을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멤버들은 "파트가 많이 바뀌어서 신선한 느낌을 받았다. 예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더 집중을 하고 열심히 노력했다"며 "박진영 PD님과의 새로운 곡 작업, 그리고 파워풀한 새로운 모습을 대중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트와이스는 이날 오후 6시 새 앨범 '시그널(SIGNAL)'과 동명 타이틀곡 및 뮤직비디오를 동시 발표하고 팬들을 대상으로 쇼케이스를 개최하며 본격 컴백 활동에 나선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