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랜섬웨어 피해 일본도 예외 아냐…닛산 이어 히타치도

입력 2017-05-15 16:52:53 | 수정 2017-05-15 16:52: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컴퓨터 화면에 몸값을 요구하는 알림창이 뜬다.기사 이미지 보기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컴퓨터 화면에 몸값을 요구하는 알림창이 뜬다.



랜섬웨어 피해가 전 세계에서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서도 피해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히타치제작소의 사내 시스템에서 랜섬웨어 감염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히타치는 일부 사내 시스템이 바이러스에 감염돼 문제가 발생한 서버를 바꾸는 등 복구 작업에 돌입했다.

현재 일부 정상화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지만 자회사인 히타치금속에서도 지난 12일부터 일부 직원의 메일서버에 문제가 생기는 등 피해 규모가 비교적 큰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범위와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본 정부는 여전히 “문제없다”는 반응이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15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랜섬웨어가 일본에 미칠 영향에 대해 보고받았지만 우려할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현지시간 12일 영국에서 랜섬웨어 공격이 시작되면서 일본 자동차 업체 닛산의 영국 선더랜드 공장 생산 시스템에 문제가 발생했지만 큰 피해가 아니라는 것.

앞서 자동차업체 닛산은 랜섬웨어가 처음 출몰한 지난 12일 영국 선더랜드 공장의 생산 시스템에 문제가 생겼다고 밝혔다. 마침 주말이어서 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었으나 피해가 확대할 가능성을 우려해 일단 유럽에 있는 공장 여러 곳의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일본 경찰청 역시 “14일까지 확인된 일본 내 피해는 병원과 개인 2건 뿐”이라며 정보 수집을 통해 감영 경로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가 장관은 “정부는 사이버 테러에 대해 긴급 대응을 하고 있다”며 우려를 불식시키려 하고 있지만 일본 기업은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총리실에 대규모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연락실을 설치하고 은행·보험·증권 등 금융기관 피해 여부를 확인하도록 지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