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보리 16일 긴급회의…北미사일 관련 대북제재 강화 모색

입력 2017-05-15 06:20:07 | 수정 2017-05-15 06:20: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6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연다.

유엔 주재 외교관들은 14일 한국, 미국, 일본이 안보리 15개 이사국의 회의 소집을 요구했으며 이번 회의는 북한의 최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안보리 5월 의장국인 우루과이의 유엔 대표부 관계자는 오후(한국시간 17일 새벽)에 비공개로 회의가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

북한은 14일 새벽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지난 4월 29일 발사된 탄도미사일이 공중 폭발한 후 15일 만이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인 이번 미사일은 700여㎞를 비행하다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500km 정도 떨어진 동해에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안보리는 대북제재의 수위를 올리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