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정부, 박근혜 정부서 중요 자료 못 받나…JTBC 의혹 제기

입력 2017-05-15 11:38:07 | 수정 2017-05-15 11:38: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_청와대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_청와대 제공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정부로부터 인계받거나 참고할 자료가 거의 없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JTBC는 한 청와대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박근혜 정부가 문재인 정부에게 중요 현안 관련 기초 자료를 전혀 남기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문재인 정부는 외교·안보 등 이전 정부에서 진행된 중요 현안에 대한 내용을 확인할 수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계자는 "원래 전·현 정권이 인수인계 팀을 짜고 각 실별로 어디까지 남길 건지 협의 하지만 이번엔 자료가 하나도 없다"고 설명했다.

현재 문재인 정부가 건내받은 자료는 총무비서관실이 받은 100여쪽짜리 보고서와 10장 내외의 현황 보고서 등으로, 자료 대부분이 업무분류나 경조사 처리 등에 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청와대의 전자보고 시스템에 남아 있는 자료 역시 단순 공지사항이나 회의실 예약 내역 등 기초적인 자료 위주여서 주요 현안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다는 것이다.

앞서 박근혜 정부는 대통령기록관이 지난 3월 자료 이관 요청을 하자 전자기록물 934만 건을 대통령기록관으로 넘겼고 이 중 10만 여 건을 30년 동안 볼 수 없는 지정기록물로 봉인했다.

현재 지정기록물 목록이 공개되지 않아 박근혜 정부에서 어떤 자료를 폐기하고 봉인했는지 등도 알 수 없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