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靑-서울시, 광화문서 미세먼지 토론회…문 대통령 참석할까

입력 2017-05-16 07:52:26 | 수정 2017-05-16 07:52:26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서울시가 27일 광화문광장에서 시민 3000명이 참여하는 미세먼지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는 청와대가 동참 의사를 서울시에 밝혀와 경우에 따라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박원순 시장이 참석하는 토론회가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16일 서울시에 따르면 청와대는 최근 광화문광장 미세먼지 시민 대토론회에 동참을 제안해왔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이번 대토론회에서는 주부, 어린이, 전문가, 환경단체 활동가 등 다양한 시민이 광화문광장에 모여 미세먼지 정책 우선순위와 구체적 대안을 놓고 토론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통령이 직접 참석할지 관계부처에서 올지 등이 구체적으로 논의되지는 않았지만 제안에 담긴 메시지는 미세먼지 대책 마련이 중요하고 중앙정부와 서울시가 함께 나서자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서울시보다 국가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으니 중앙정부가 시민들 얘기를 같이 들으면 당연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팔을 걷고 나섰지만 수단이 많지 않아 효과가 제한적이었다. 노후경유차 서울 시내 진입을 줄이고 대형 공사장에는 건설기계에 저공해 장비를 달도록 했다. 또 미세먼지가 심할 때 분진청소를 강화하는 등 방안을 짜냈지만 지자체 차원에서는 한계가 있었다.

서울시는 일찌감치 버스를 매연이 나오지 않는 천연가스(CNG) 버스로 바꿨다.

하지만 경기도와 인천 등지에서 광역버스가 서울로 들어오는데다 관광버스가 도심에서 주정차를 하는 걸 막기가 어려웠다.

이에 서울시는 이번 대선을 앞두고 각 후보측에 원전하나 줄이기 전국화, 수도권외 지역 대기오염 영향권역 지정, 비산먼지 발생 신고대상 건설 공사장에 저공해 건설기계 사용 의무화를 건의했고, 문 대통령 공약에 모두 반영됐다.

이번 대 토론회는 현장에 테이블 300개를 마련해 10명씩 한 조를 꾸려 의견을 나누는 방식이다. 온라인으로 테이블별 의견을 취합하고 전문 분석팀이 이를 분석해 토론의 흐름을 현장에서 직접 보여준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토론회에 참가해 시민과 의견을 나눈다.

문 대통령은 전날 '3호 업무지시'로 30년 이상 된 석탄화력발전소 8곳을 대상으로 6월 한 달간 가동을 중단하도록 하는 등 미세먼지 관련 대책을 강조했다. 서울 양천구 은정초등학교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을 방문한 자리에선 전국 초중고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