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정철 공직 고사 의지에…문 대통령, 눈물로 '마지막 만찬'

입력 2017-05-16 09:04:33 | 수정 2017-05-16 09:04:3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새 정부에서 어떠한 공직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16일 확인됐다.

양 전 비서관은 공직을 맡지 않더라도 국내에 머물 경우 불거질 수 있는 '비선 실세'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조만간 뉴질랜드로 출국해 장기간 외국에 체류할 것으로 전해졌다.

양 전 비서관의 거취를 놓고 고심을 거듭하던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 관저로 그를 불러 만찬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양 전 비서관의 강한 공직 고사 의지를 거듭 확인하고 그의 뜻을 존중하겠다고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만찬에서 새 정부 국정 운영에 한치의 부담을 주지 않고 널리 인재를 발탁해 외연을 확장할 수 있도록 세인으로부터 잊혀 지내겠다며 공직을 맡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양 전 비서관의 간곡한 요청을 수락하면서 눈물까지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여권 핵심 관계자는 "양 전 비서관은 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사람이 자리를 맡게 되면 지위 고하에 상관없이 실세 논란을 야기해 국정이 시스템으로 굴러가는 데 장애가 된다는 뜻을 대통령께 거듭 피력해왔다"며 "대통령께서 새 정부의 성공을 위해 자신을 버리겠다는 양 전 비서관의 충정을 고심 끝에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양 전 비서관은 이번 대선에서 선대위 후보 비서실 부실장을 맡으면서도 "정권교체에 성공하면 나의 소임은 거기까지다"라며 "어떤 자리도 맡지 않고 물러나 있겠다"는 뜻을 누차 밝혀왔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청와대 수석급 요직을 맡을 것으로 관측됐고 한때 청와대 총무비서관 기용 가능성, 주요 정부부처 차관 배치설까지도 제기됐던 양 전 비서관의 거취는 공직 고사로 결론이 났다.

양 전 비서관은 이날 지인들에게 장문의 문자를 보내 "그분과의 눈물 나는 지난 시간을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하고 이제 저는 퇴장한다"며 "제 역할은 딱 여기까지"라고 밝히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새 정부가 원활하게 출범할 수 있는 틀이 짜일 때까지만 소임을 다 하면 제발 면탈시켜 달라는 청을 처음부터 드렸다"며 "머나먼 항해는 끝났다"고 말했다.

또한 "비선이 아니라 묵묵히 도왔을 뿐"이라며 "저의 퇴장을 끝으로, 패권이니 친문·친노 프레임이니 삼철이니 하는 낡은 언어도 거둬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