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송혜교 염산테러 협박범 알고보니…"송혜교母 확인 후 오열"

입력 2017-05-16 09:33:31 | 수정 2017-05-16 09:33: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배우 송혜교의 염산 테러 협박 사건의 범인이 공개됐다.

15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송혜교의 염산 테러 협박 사건을 다뤘다.

'풍문쇼' 패널에 따르면 송혜교의 염산 테러 협박 사건은 2005년 발생했다.

협박범은 송혜교 모친에게 "현금 2억5000만 원을 주지 않으면 송혜교와 당신의 몸에 염산을 뿌릴 것. 평생 자식의 몸이 썩으며 녹아내리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면 잘 생각하라"며 협박 편지를 보냈다.

다행히 경찰의 잠복 수사 끝에 범인을 붙잡았지만, 범인이 확인한 송혜교의 모친의 그 자리에서 오열했다. 그 이유는 범인이 송혜교의 전 매니저였기 때문.

결국 송혜교의 전 매니저는 징역 10월을 선고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송혜교 측이 실제로 입은 피해는 없지만, 앞으로 유명인을 상대로 한 모방 범죄가 발생할 여지가 있어 실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