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한국당 지지율 폭락…당 이념·지도부 교체해야"

입력 2017-05-16 09:34:53 | 수정 2017-05-16 09:34:53
글자축소 글자확대
대선토론_국회사진기자단기사 이미지 보기

대선토론_국회사진기자단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16일 당의 쇄신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홍 전 지사가 차기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나타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포털 통해 뉴스를 보니 자유한국당의 지지율이 13%대로 다시 폭락한 것을 봤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대선 때 치솟았던 지지율이 이렇게 폭락한것은 대선패배도 원인이 되겠지만 무엇보다도 당 쇄신이 되지 않아 아직도 우리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을 새로운 신 보수주의 정당이 아닌 실패한 구 보수주의 정권세력들의 연장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 잔재들이 당을 틀어 쥐고 당을 좌지우지 하고 있는한 우리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을 버릴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홍 전 지사는 당의 쇄신을 위해서는 이념적 지향점, 지도부, 정신, 자세를 바꿔야하며 그리고 10년 집권으로 관료화된 당의 조직도 전투적인 야당 조직화 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이를 성공적으로 이루지 못하고 구 보수주의 잔재들이 설치는 당으로 방치하게 되면 한국 보수우파의 적통정당은 한국정치판에서 사라지고 좌파들의 천국이 된다"며 "우리 모두 각성해야 한다. 친북좌파 정권이 자리잡기 전에 우리부터 먼저 쇄신하고 변해야 산다"고 강조했다.

홍 전 지사는 대선에서 낙선한 뒤에도 페이스북에 꾸준히 글을 올리며 당과 보수의 혁신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당의 이념과 지도부를 교체를 주장하는 등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암시하는 듯한 연이어 내놓았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