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파수꾼' 완전체 뭉쳤다…"기다려, 우리가 갈게"

입력 2017-05-16 09:54:09 | 수정 2017-05-16 09:54:0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파수꾼' 이시영, 김영광, 김태훈, 김슬기, 샤이니 키가 뭉쳤다.

오는 22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연출 손형석, 박승우/ 극본 김수은)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팀플레이를 예고하는 단체포스터를 공개했다. 형사부터 검사, 해커, 히키코모리까지. 각기 다른 캐릭터와 개성을 지닌 이들은 어떻게 모이게 된 걸까. 이 특별한 조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파수꾼’은 범죄로 사랑하는 이를 잃고 평범했던 일상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나버린 사람들의 모임이다. 경찰도 검찰도 잡지 못한 범인을 잡는 ‘파수꾼’의 활약과, 이들이 서로 아픔을 치유하고 정의를 실현해가는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16일 공개된 단체포스터에는 한 자리에 뭉친 ‘파수꾼’ 5인의 모습이 담겨있다. 장도한(김영광 분), 조수지(이시영 분), 서보미(김슬기 분), 공경수(샤이니 키 분), 마지막으로 김은중(김태훈 분)까지. 같은 곳을 향해 걸어가고 있는 5인의 모습은 ‘기다려, 우리가 갈게’라는 카피와 절묘하게 어우러져 시선을 강탈한다.

모두가 같은 포즈, 그러나 5인 5색의 매력은 뚜렷하다. 옷차림도, 발걸음도, 표정도 저마다의 개성이 묻어나는 것. 포스터 속 이시영, 김영광, 김태훈, 김슬기, 키는 극중 캐릭터로 완벽 변신한 모습이다. 이와 함께 각자의 톡톡 튀는 캐릭터와 특별한 조합을 예고하며, ‘파수꾼’ 속 풍성한 볼거리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파수꾼’ 관계자는 "사랑하는 이를 범죄로 떠나 보낸 인물들이 저마다의 사연과 아픔을 품은 채 ‘파수꾼’이 되어 만난다. 억울한 현실에 먹먹해하기보다 그런 현실을 함께 타파해가는 ‘파수꾼’들의 모습을 통해 통쾌함을 전하고자 한다. 포스터는 이러한 메시지를 담고자 했다"고 전하며 "최고의 팀워크를 만들어내는 배우들 덕분에 에너지 넘치는 현장이 됐다. 이러한 에너지가 전해지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월화특별기획 ‘파수꾼’은 아찔한 카체이싱, 오토바이 액션 등 영화 같은 액션신을 예고하며 주목 받고 있다. 화려한 볼거리와 MBC드라마극본 공모전에서 장려상을 수상한 신선한 극본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계획. ‘역적’ 후속으로 5월 2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