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수현 靑 대변인 "좋은 대변인 역할은 잘 듣는 것…따뜻한 소통하겠다"

입력 2017-05-16 14:15:32 | 수정 2017-05-16 14:1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16일 임명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대변인의 말이 청와대의 현재임을 잊지 않겠다"며 대변인 임명 소감을 밝혔다.
기사 이미지 보기

박 대변인은 1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말하는 것을 보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는 말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좋은 대변인의 역할은 말을 잘 하는 것보다 잘 듣는 것이라 여기겠다"며 "말을 잘 한다는 것은 작위적 판단을 줄이고 사실로 하여금 말하게 하라는 철학이라는 것을 명심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다고 건조한 소통에만 의지하지 않고 따뜻한 소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청와대의 말만 일방적으로 전하는 것이 아니라 여야정당 대변인의 말을 국민의 말이라 생각하고 꼼꼼히 경청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기자들의 전화도 국민의 질문이라 생각하고 대답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대변인은 지난 19대 총선 때 충남 공주에 출마해 국회에 입성했다. 이후 그는 민주당 원내대변인과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 비서실장을 지냈다.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후 충남도 정책특별보좌관을 지냈으며, 대선 경선에서는 오랜 지기인 안희정 지사 캠프의 대변인으로 활약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후보가 된 후에는 선대위에 합류해 공보단 대변인을 지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도입,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